idyllic* - -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2010. 5. 18. 23:13



입밖에 꺼내져 나오는 순간 신기루처럼 사라져 버릴까봐 겁이나 말하지 못하지만.
하루에도 몇번씩 나도 모르게 되뇌이며 당신에게 말하고 있는 나를 발견해.


언젠간 건네줄 용기가 나는 날이 오겠지.
언젠간 건네도 괜찮은 날이 오겠지.



'ⅵ.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  (0) 2010.06.25
그럼,  (2) 2010.05.23
-  (4) 2010.05.18
우물.  (4) 2010.05.18
아무래도.  (0) 2010.05.18
*  (0) 2010.04.25
| 2010.05.22 02: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10.05.22 16: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그런가요..;;
VLCN | 2010.05.25 22: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용기내세요~ 당신은 사랑받기 충분한 사람이니까~
BlogIcon idyllic | 2010.05.26 20: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와..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