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이방인.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2012. 10. 29. 22:44

 

 

어느곳에 어느편에 서있든

누군가에게 속해있고 누군가와 진한 영향을 주고받고 사랑을 느끼며 함께 감동하는 그런 것들이

결국은 내 자신의 존재 자체를 휘저어놓고 스쳐 지나가는 것들 뿐이라면.

 

어느 조직이든 어느 친구관계든 어느 사랑관계이든 이방인에서 벗어나 얽메임과 동시에 미묘한 꼬임이 시작되어버리고 결국은 그렇게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고 온전히 머무를 수 없는 것이라면.

 

누군가를 제대로 받아들이지도.

누군가를 온전히 내보내지도 못한채로 이렇게 이도저도 아닌채로 괴로워 할 바에는.

 

차라리 그냥

이방인으로 살겠다.

 

누구든 스쳐지나갈 수 있는 그리고 나도 누구에게든 스쳐지나갈 대상으로 그냥 그렇게만.

그게 나 스스로를 유일하게 보호할 수 있는 길이라 생각이 든다.

작든 크든 마주하는 상실과 더불어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것도, 잠깐의 스침이 나를 흔들어내는것도 이제는 지겨워.

그저 마음을 비우고 살며시 닫아두는게 타인에게도 나 스스로에게도 훨씬 좋다라는걸 요즘에서야 깨닫는다.

 

본래 나는 그렇게 태어난 사람이거늘.

그동안 너무 맞지않는 욕심을 부려왔던 것 같다.

 

이방인이 아닌 삶을 살기위해서는

다시 태어나야겠지.

 

이제 더이상 괴롭지도 슬프지도 않다.

그리고,

그렇게 스쳐지나간 사람들의 발자국과 흔적도 이제는 재밌다며 구경하고있는 내가 보인다.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움  (2) 2013.03.04
사실,  (0) 2013.02.11
이방인.  (2) 2012.10.29
가을.,  (0) 2012.10.03
-  (0) 2012.09.30
UP.  (0) 2012.09.10
대복 | 2013.05.21 15:1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죽은 세포는 상처입지 않죠.
남들보다 연하고 부드러운 스킨이라 상처가 더 흔할 수 있겠지만, 그 또한 특별하고 아름다워요.
우리는 모두 이방인이자 또한 우주가 아닐까요.
BlogIcon idyllic | 2013.05.22 09: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가 이방인이자 상처받기 쉬운 영혼들이겠지요. 반갑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