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있을지도 모른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0)
ⅰ. 낙서글 (152)
ⅳ. 사진 (165)
ⅴ. 여행 (58)
ⅵ. 혼잣말 (324)
220,22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ALL REPORT


2017. 1. 7. 10:56



힘빠지는 뉴스를 듣고 잠시 마음이 어지럽더니 이내 평온해졌다.

어쩌면 나의 한계를 뛰어넘을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기에.

나의 가능성을 넓혀야만 한다는걸 알려주는 신호탄 같다는 생각도 했기에.

내가 하는일에 대해 내가 하는 공부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의무감이라기보단 영역확장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것 같아서.

즐겁게 해나갈수 있으면 좋겠다 올 한해.


영C2 불C1 Integration course. OIIAQ apply. PR. 올해 할일들.


여전히 가난하겠고 여전히 희망은 희미하지만 나를 믿어보기로 했다.



'ⅵ.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iligual  (0) 2017.08.06
오랜만에 근황.  (0) 2017.06.10
있을지도 모른  (2) 2017.01.07
l'instabilité  (0) 2017.01.05
2017.1.1.  (2) 2017.01.02
2016. 1/2  (0) 2016.08.01
| 2017.03.16 10: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17.06.10 00: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ㅋㅋㅋ저 이거 이제서야 봤네요... 네 댓글달아요 수줍어말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