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휴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20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2007. 12. 19. 15: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끈한 햇살아래 잠깐의 휴식이 정말 그립던 요즘,
겨우 만난 오늘하루의 휴식이
참 달콤하다.

몸도 힘들고 마음도 힘들다보니,
나 스스로에 대한 고민조차 할 여유도 부리지 못했던것 같다.
그저 하루하루 무사히 보내기만을 바라며 마무리짓는데 급급해하며
꿈을 잃은채 지내는 듯..

다시 꿈을 선명히하고 생각하고 고민해봐야 하는데,
또다시 새로운 적응시기를 맞이해야 한다니,
아직은 때가 아닌가보다.

부장님 말씀처럼 정말 5년은 일해보고 생각해야 하는건가.

아직 입사한지 몇달 채 되지도 않았는데,
다 뿌리치고 배낭 짊어지고 여행떠나고 싶다.
(아직 지난번 여행의 빚도 다 청산하지 못했으면서..-_-;;)

뭐.. 하루하루가 괴로운 요즘입니다.
앞으로가 더 걱정이에요..-_ㅜ;;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해요.  (4) 2008.02.13
..  (0) 2008.02.10
휴식.  (2) 2007.12.19
즐거운 산책길  (0) 2007.11.19
즐거웠던 여름날  (0) 2007.11.14
가을바다  (10) 2007.11.05
BlogIcon 도꾸리 | 2007.12.19 16: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사진 한장으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니...
내공이 부럽습니다~
그 휴식이라는 것을 찾아 아직도 저는 방황중인 것 같아,
살짝 찔리는 마음이 든다는...

아님 아직 투표를 안해서 그랬을 수도...
ㅋ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BlogIcon idyllic | 2007.12.20 20: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 사진에서 편안함을 느끼셨다니,
부족하지만 참 뿌듯합니다.^^

휴식을 찾는다는건,
그만큼 열심히 바쁘게 살고있다는 거겠죠.

도꾸리님도 좋은하루 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