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프랑스'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47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프랑스'에 해당되는 글 7건
2007. 10. 22. 22: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른 하늘,
시원한 바람,
이따금의 여유가 그리운 나날들.

여행을 향한 갈증이 시작되었다.


Canon EOS30
Mont saint michel, France
2007. 4.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바다  (10) 2007.11.05
흔적.  (4) 2007.10.28
여행의 마지막, 귀국.  (4) 2007.07.04
영국, 솔즈베리(UK, Salisbury)  (2) 2007.07.04
영국, 해이 온 와이(UK, Hay-on-Wye)  (8) 2007.06.23

Secret
2007. 6. 23. 15: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좁고좁은 골목길, 따스한 햇빛, 바닷바람, 야경, 출입로를 차단해버렸던 밀물, 썰물 후 매일같은 진흙청소, 좋은사람, 소박한 수도원, 시끌벅적한 단체 수학여행객들, 고요한 밤골목, 신비로웠던 아름다웠던 그곳.

몽생미셸.



Canon EOS30, Reala 100



Secret
2007. 6. 17. 18: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 성벽으로 둘러쌓인 예쁜골목 가득했던 곳.
해가 중천일때 그곳에 도착했고 해뜰무렵 그곳을 떠나왔다.
사랑스러웠던 생말로(St. Malo).


제과점에서 사다 먹었던 피자바게트의 맛은 감동이었어.


Canon EOS30, Reala 100



Secret
2007. 6. 14. 23: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수없어서 발길끊었던 Pierre Herme 가게의 마카롱. 연둣빛의 올리브바닐라가 제일 맛있었다.
하지만 라뒤레의 바닐라마카롱에는 절대 비교할수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디가 촘촘하고 푹신하고 시원했다. 잔디밭에서 딩굴기. 좋아. 좋아. 좋아. 대체 어떻게 관리를 하는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길닿는대로 다니다가 만난 황금같은 꽃나무길. 정신이 멍할정도로 행복한 산책이었다. 정말 행복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에 앉아 휘날리는 꽃잎을 구경하고 프랑스 아저씨들과 손짓발짓 웃으며 대화하고 길을 향해 셔터를 눌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거철이던 파리, 곳곳에 대선포스터와 동반자처럼 붙어있는 낙서들이 가득했다.
프랑스인들의 예술적 감각이 이런데까지 녹아있을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밟고 지나갈수있는 작은 부분이지만 이걸 페인팅한 사람은 열심히 그리고 의미있게 작업했겠지. 작은기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 만발한 꽃이 가득한 4월 말, 난 파리에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하는 라뒤레. 그리고 그곳의 바닐라마카롱. 점원도 친절하고 낡은듯한 가게도 맘에들었다. 감동의 장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에서 쇼핑하러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보고 여행나와서 뭘 그렇게 사러 다니는건지 사실 이해할수 없었다.
근데 나도 어느새 쇼핑하고 있었다. 파리에는 저렴하게 이것저것 사고싶은게 많았어.
그리고 바로 저게 사랑하는 라뒤레의 바닐라마카롱.. 그 맛은.. 아직도 내 입안에 혀위에 머릿속에 남아있다.





사랑해, 파리.




Canon EOS30, Reala 100



Secret
2007. 6. 5. 1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소 식상할수도 있는 에펠탑, 내 기억속의 에펠탑은.. 뭔가 비현실적으로 생긴 건축물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팽이요리, 의외로.. 특별하지 않았다. 진한 올리브소스와 골뱅이의 쫄깃함정도.
그리고 메인요리가 아니라 에피타이져로 나온다는것도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너머로 보이는 몽마르뜨 언덕의 성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을 기다리는걸까, 아니면 가게 보다가 지쳐 쉬는건가.. 사람같은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륜이 묻어나는 다소 무거운느낌의 할아버지란 생각에 셔터를 눌렀는데,
막상 결과물을 보니.. 머리에 올린 선글라스와 목의 스카프가 귀여우시다.
게다가 손에 큰 카메라까지.. 나도 모르는사이에 저 카메라의 모델이 되진 않았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에선.. 어느빵집에서 빵을 사먹어도 다 맛있었다. 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어못한다고 깔보던 점원이 재수없어서 두번가고 더이상 가지 않았던 곳.
대신, 훨씬 더 맛있는 마카롱을 파는 라뒤레를 발견해서 홀딱 빠져버렸지.




사람들이 파리를 좋아하는, 그리워하는, 갈망하는 이유가 궁금해서 파리를 찾았었는데.
나도 그 대열에 합류해버렸어.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던 파리.. 파리가 미치도록 좋았어 난.
정말 미치도록..


Canon EOS30, REALA 100


Secret
2007. 5. 22. 22: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치도록 아름다웠던.. 몽생미셸의 야경.



야경을 보지 않은자, 몽생미셸을 봤다 하지 말라..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력  (0) 2007.05.31
관계.  (4) 2007.05.30
그리스 섬의 개들.  (2) 2007.05.18
그리스섬의 고양이들.  (2) 2007.05.18
다녀올게요~*  (6) 2007.03.27

Secret
2007. 4. 16. 00:30

빠리에 들어온진 며칠 됐습니다.
처음 마주한 빠리는 정말정말 무서워서 식은땀을 흘리며 숙소를 찾아갔더랬지요. ㅎㅎ

빠리는, 뭐랄까.. 너무 커요; ㅅ ;
면적은 서울보다 훨씬 작은데도 어쩜 그렇게 알찬지..
며칠이 지난 지금까지도 도시가 파악이 안되고 있습니다.
빠리에서의 일정이 길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짧을것 같습니다.

볼것, 먹을것, 해야할것, 가야할 곳들이 너무너무 많습니다.

일정에도 없던도시 쌩뚱맞게 집어넣어서 뭐하는짓인가 싶었는데, 넘넘 맘에듭니다.
사람들이 왜그렇게 빠리를 그리워하고 빠리를 원하는지 알것 같아요.

냐항+ㅁ +)/

다만.. 불어를 못하기에 겪는 자존심의 스크래치들은 늘어나고 있습니다. 나쁜놈들. -_-..

'ⅰ. 낙서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이 끝났습니다.  (12) 2007.05.08
여행 이십구일째, 런던입니다.  (12) 2007.04.25
여행 십삼일째, 아직 폴란드 므와바(Mlawa).  (8) 2007.04.09
여행 구일째, 므와바  (2) 2007.04.06
여행 이틀째, 아테네.  (6) 2007.03.31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