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EOS30'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0)
ⅰ. 낙서글 (152)
ⅳ. 사진 (165)
ⅴ. 여행 (58)
ⅵ. 혼잣말 (324)
220,22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ALL REPORT


'EOS30'에 해당되는 글 12건
2010. 9. 13. 23:18


언제부턴가 이 미친속도가 정상이 아니란걸 알면서도 정상인 양 받아들이고 있고,
이 미친속도를 벗어나기 위해선 더 빠른 미친속도를 내야하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근데 문득, 잘 모르겠다.

미친속도를 벗어나기 위해선 더 미치는 속도를 내야만 하는건지.
조금 천천히 가보기엔, 뭔가 천천히가는 속도안에 파묻혀 버릴까봐 두려워 하는것 같다.
그렇게 파묻힌들 큰일나는것도 아닌데.

한번뿐인 인생, 어찌됐건 살게되는 인생이기에 무섭지 않아 하면서도
정작 이 미친속도에서 떨어져 나와보기엔 용기가 많이 부족한것 같다.

소위말하는 성공했다는 삶은 행복이랑 얼마나 가까이 굴러가고 있는걸까.
친구말대로 우린 정말 이젠 돈의 노예가 되버린걸까.

난 요즘 뭔가 많이 잘못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이다.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빛.  (2) 2010.09.26
Sunrose.  (0) 2010.09.26
속도.  (0) 2010.09.13
-  (2) 2010.09.12
시간.  (0) 2010.09.12
한강.  (0) 2010.09.05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8. 22. 20:16


내가 어떤 모습이건,
내가 어떤 사람이건,
내가 어떤 마음이건,
하늘처럼 품어준다는걸,

알면 알수록,
더 소중하게,
더 조심스럽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배려로,
할 수 있는 가장 큰 신중함으로.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  (0) 2010.09.05
쉼표.  (0) 2010.08.25
배려.  (0) 2010.08.22
성장.  (0) 2010.08.17
흐름.  (2) 2010.08.10
여름밤.  (4) 2010.08.0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8. 5. 23:50


잊고있던 슬픔이 갑자기 몰려오면서 심장이 요동치고 있다. 그런게 지워질리가 없다는거 알면서도 그래도 다 없어진줄 알았는데, 필요한건 잘 잊어먹으면서도 이런건 몸도 마음도 너무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재현해내는게 배신감이 느껴질정도다. 호흡이 가빠지고 쿵쾅거리는 심장에 목이 졸리는것 같다. 그때의 그 느낌들. 훌훌 털어버린거라 생각했던건 정말 착각이었던건지, 결계안에 갇혀있던 감정이 갑자기 새어나와 이렇게 마주하게되니 조금 당황스럽기도 하고, 아직도 이런슬픔이 느껴진다는게 신기하기도 하다. 단단하게 만든 방어막이 무너진다 는 신호라도 되는걸까, 꼬매고 감춰둔 마음이 다시 알몸을 드러내며 찢어진곳을 내보이려 하는걸까. 얼음이 녹고 있는가보다. 사실 두렵다. 마음이 동하는게 이젠 두렵다. 두려움을 감출수가 없다. 또 어디로 어떻게 흘러가는 걸까. 무얼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 아무것도 믿을수가 없다. 나 자신도.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름.  (2) 2010.08.10
여름밤.  (4) 2010.08.06
re  (0) 2010.08.05
기억되는것.  (0) 2010.08.02
잡담.  (2) 2010.07.27
professional  (2) 2010.07.1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2. 17. 21:41


지친 마음을 달래주고 쓰다듬쓰다듬 얼어버린 머릿속을 녹여주는건,
사랑담은 진하고 따스하고 깊은 포옹이면
충분해.


EOS30, 2004, Norway.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물.  (0) 2010.03.12
*  (0) 2010.03.07
포옹.  (0) 2010.02.17
출구.  (0) 2010.02.16
필요한 것.  (1) 2009.10.23
변화.  (3) 2009.10.1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8. 25. 00:29


너는,
바닥에 떨어지고
밟히고
일부가 찢기고
빗물에 젖어도

예쁘구나.

나도 너처럼..
될 수 있을까. :)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실.  (6) 2009.09.07
With.  (6) 2009.09.06
예쁘구나.  (4) 2009.08.25
추.  (4) 2009.08.17
지나갈일.  (4) 2009.08.16
그리움.  (3) 2009.08.16
BlogIcon Mr.Dust | 2009.08.26 07: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idyllic 님도 누군가에게는 충분히 예쁜 사람입니다. :)
BlogIcon idyllic | 2009.08.27 0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와, 감사합니다 먼지군님. ^^
BlogIcon bluevod | 2009.08.29 04: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가운데 금이 묘한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군요..
BlogIcon idyllic | 2009.08.31 17: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그런가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5. 5. 14:57

더운 여름날, 시원한 친구가 되어 줄 '라임모히또'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  (2) 2009.08.15
환기.  (0) 2009.08.11
라임모히또.  (2) 2009.05.05
쏴아.  (4) 2009.05.04
그래,  (2) 2009.04.26
복잡.  (10) 2009.04.22
태민 | 2009.07.17 19:0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앗 !!!!
BlogIcon idyllic | 2009.07.18 10: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혹시..요새 바이림에 안보이시는.. 그분..? ^^;
반가워요~ 잘 지내시나요? 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5. 4. 22:59


차가워.
시원하다.

추워.

EOS30/REALA100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기.  (0) 2009.08.11
라임모히또.  (2) 2009.05.05
쏴아.  (4) 2009.05.04
그래,  (2) 2009.04.26
복잡.  (10) 2009.04.22
오해.  (4) 2009.04.21
BlogIcon .블로그. | 2009.05.04 23: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 3월에 바닷가에 갔을 때도 발이 정말로 시려웠어요.
그래도 답답한 신발을 벗고 모래사장을 돌아다니면 기분이 그렇게 좋아요. ^^
그리고 바닷물도 맛봤는데 짭짤하더라고요.;;;
BlogIcon idyllic | 2009.05.05 08: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바닷물도 차고 바람도 많이 차가웠지만
화창한 날씨에 햇빛도 따스해서 기분 정말 좋았어요. :)
바닷물 맛보는건 깜빡했.;; -.-
BlogIcon bluevod | 2009.08.15 19: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올해는 바다한번 못가보고 다 지나가는듯하네요..
고향이 부산인데 바다 냄새도 한번 못맡아볼듯..
BlogIcon idyllic | 2009.08.15 23: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금 8월이니..올해 아직 많이 남았어요~!! 무더위 조금 지나거든 한산한 바닷가를 찾아가보시는것도 괜찮을것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2. 7. 17:03


사랑하는 사람과
편안한 마음으로 따뜻한 손 마주잡고 천천히 함께 걸어갈 수 있는 것,
그거 하나면 충분해.

그렇게 살고싶어.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  (2) 2009.02.16
욕심이 아니야.  (0) 2009.02.08
동행.  (2) 2009.02.07
햇살.  (2) 2009.01.19
빈 틈.  (2) 2009.01.18
듣고싶어.  (2) 2009.01.14
BlogIcon .블로그. | 2009.02.07 17: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떤일이 있어도 서로 사랑할 수 있다는 믿음이 지금 두분이 손을 잡는 이유같습니다.
저도 나중에 저런 사랑을 할 수 있었으면 하네요. ^^
BlogIcon idyllic | 2009.02.07 17: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서로를 믿고 또 그 믿음을 확신할 수 있다는게 참 중요하고도 특별하죠.. 반갑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5. 31. 22: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질기고 질긴 그 생명력 앞에 당할 자 없으리..




EOS30, REALA100, Santorini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폴란드, 소포트(Poland, Sopot)  (4) 2007.06.03
폴란드, 므와바(Poland, Mlawa)  (8) 2007.06.02
생명력  (0) 2007.05.31
관계.  (4) 2007.05.30
몽생미셸의 야경  (10) 2007.05.22
그리스 섬의 개들.  (2) 2007.05.1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5. 18. 14: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서 골골대던 아가.. 지금은 나았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로운 영혼들, 그리스섬의 고양이.


Canon EOS30, REALA100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몽생미셸의 야경  (10) 2007.05.22
그리스 섬의 개들.  (2) 2007.05.18
그리스섬의 고양이들.  (2) 2007.05.18
다녀올게요~*  (6) 2007.03.27
꽃이 피었습니다.  (6) 2007.03.18
편안하신지요.  (0) 2007.03.18
히피 | 2007.05.18 16:0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늦었지만 컴백 축하~~

역시. 지중해 골목대장은 괭이들~~
BlogIcon idyllic | 2007.05.18 16: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흐흐 감사합니다~~ 냐옹! 괭이들>ㅅ<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3. 16. 18: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돼지가 말했습니다.
"저를 유럽에 데리고 가주세요."

저는 말했습니다.
"안돼, 그럴수 없어 미안해."


Canon EOS30, Reala 100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이 피었습니다.  (6) 2007.03.18
편안하신지요.  (0) 2007.03.18
돼지가 말했습니다.  (12) 2007.03.16
설레임.  (6) 2007.03.09
발이 따뜻~  (2) 2007.03.01
현상.. 완전망했다!!!!!!!!!!!! ㅠ.ㅠ  (8) 2007.02.28
BlogIcon bluevod | 2007.03.17 11: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유럽 놀러가시나요!!!!!!
/부럽
BlogIcon idyllic | 2007.03.17 20: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놀러가는건지 삽질하러 가는건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네 준비중입니다. 출국이 얼마 안남아서 떨리네요. ㅎ
BlogIcon 이승환 | 2007.03.18 09: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선물 줘염 -_-ㅋ
BlogIcon idyllic | 2007.03.18 12: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외면.. - _-)
BlogIcon 미로 | 2007.03.18 15: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흰. //ㅁ//
부러워요.
BlogIcon idyllic | 2007.03.19 0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흰.//ㅁ//
| 2007.03.18 22:3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07.03.19 0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무래도 그렇죠? ㅎㅎ ^^
BlogIcon Mr. Dust | 2007.03.19 10: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유럽의 예쁜 동전들을 선물로 가져오셔야겠네요. ^^
BlogIcon idyllic | 2007.03.19 12: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근데 요새는 유로화로 많이 통용되서 동전종류가 많지는 않을거에요^^ 유로화가 편리하긴 한데 이런 아쉬움이 있군요. ㅎㅎ
BlogIcon Grace | 2007.03.24 02: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꺄아, 부러워요^^~
예쁘고 멋진 추억 많이 만들고 오세요.
더불어 유렵에게 전해주세요. 보고싶다고^^/~~ 그리고 얼른 다시 만나자고 전해주세요~!!! *^^*
BlogIcon idyllic | 2007.03.24 15: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에 꼭 전해줄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3. 1. 22:32

겨울동안, 발에서 땀이났어요...>ㅅ <

EOS30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가 말했습니다.  (12) 2007.03.16
설레임.  (6) 2007.03.09
발이 따뜻~  (2) 2007.03.01
현상.. 완전망했다!!!!!!!!!!!! ㅠ.ㅠ  (8) 2007.02.28
쉬어가세요-  (10) 2007.02.27
바람  (4) 2007.02.18
BlogIcon 님! | 2007.03.05 21: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따신겨울보냈군요~냄새는 안났을런지ㅎㅎㅎ;
BlogIcon idyllic | 2007.03.05 21: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때가 좀 타긴 했지만.. 아직 냄새까진.. -.- 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