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티켓팅.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2010. 6. 27. 00:51

어디를 가야할까, 어디가 더 쌀까, 어떻게 다닐까,
몇일을 고심하다가,
더이상 고민하다간 지쳐버릴것 같아서,
그냥 티켓팅도 하고 숙소도 잡았다.

온라인으로 하는 예약들은,
뭔가 되게 밍숭밍숭한 클릭 몇번에 처리가 완료되버려서,
제대로 하고 있는건가 의구심을 지울수가 없다;;
너무 쉬워진 티켓팅에 허무하기도 하고..


흠.
3년만의 비행인가.

오랜만에,
그시절 여행하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니 감회가 새롭다.
여유속의 여행과,
삶의 찌듬과 부족한 시간속의 여행은 어떻게 다를런지.

기대된다.


'ⅵ.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  (2) 2010.07.03
차이.  (2) 2010.06.27
티켓팅.  (2) 2010.06.27
타이밍.  (2) 2010.06.26
글쎄,  (0) 2010.06.26
변화.  (0) 2010.06.25
| 2010.06.29 13: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10.06.29 20: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근데 나 티켓팅 다시할거야. 아이고 전화하고싶네. 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