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밤.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2010. 2. 13. 01:05

지친몸을 이끌고 나선 깜깜한 밤 퇴근길.

건물밖에 나왔을때,
명절이라 고요하게 비어있는 인도와 차도위로
사락사락 소리내며 너무도 예쁘게 내리고 있던 눈의 풍경에 그만 넋을 잃었다.

힘들게 일하며 달려온 이번 한 주,
잘 버텼다고 하늘이 내게 준 선물인것만 같아 기분이 좋다.

:)

'ⅵ.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매.  (0) 2010.02.18
Need.  (0) 2010.02.15
밤.  (0) 2010.02.13
잘..  (2) 2010.02.06
흠.  (2) 2010.02.02
특기.  (0) 2010.02.0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