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허공.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472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2009. 10. 6. 22:00


지나간 시간속 누군가의 공허함이 내것인 것 마냥 느껴진다.
잡힐듯 잡히지 않는 뒤늦은 깨달음들.
그리고 허공을 향한 의미없는 손짓들.
자꾸만 생기는 벽.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  (3) 2009.10.12
조각.  (0) 2009.10.06
폭풍.  (0) 2009.10.05
꽃.  (6) 2009.09.22
진실.  (6) 2009.09.07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