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2004년 여름, #13 (노르웨이, 트론헤임)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29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3 hit
daisy rss





ALL REPORT


2006. 3. 12. 00:48

#13.

늦잠도 자고 아침도 배불리 먹고 나왔는데...
나올때만 해도 안오던 비가..
비가 꽤 많이 온다 ㅠ_ㅠ
안그래도 추워서 옷 잔뜩 껴입고 나왔는데, 운동화랑 양말이랑 바지가 젖어버렸다.
우산쓰면서 돌아다니는거도 지겹다..

쇼핑센터에 들어가 벤치에 앉았다.
쇼핑센터 생긴건 비슷한데.
덴마크, 스웨덴. 그리고 여기까지 지나오면서.
'세일' 이라는 문구를 정말 많이봤다.
(세 나라 모두 다른 단어이지만 무슨뜻인지는 알 수 있었다.)
여기도 경기가 안좋은건지; 세일 시즌인건지;;

* 아참, Trondheim Torg 라는 큰 쇼핑센터 3층에 무료화장실 있습니다;;

그래도.. 트론헤임 마음에드는건 여전하다.
작은도시는 아니지만 북적이지 않으면서도 예쁜 가게들 있고, 커다란 물줄기가 감싼 아름다운곳.

여행내내 그래왔듯이, 지나는길에 발견한 작은 교회엘 들어갔다.
추웠는데...
따뜻한 차와 커피와 쿠키가 셀프로 공짜다. ㅠ_ㅠ
작지만, 이러한 따스함이 너무 좋다.

한참을 교회에 앉아있었다.

이제까지의 여정들을 돌아보면서.
반성도 많이 하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하는게 맞는지도 생각해보고..

그치만.
맛은 좀 없어도. 따스한 커피한잔과 쿠키 한조각으로.
사람들을 배려해주는 작지만 큰 마음으로.
지금만큼은 행복하다.

교회에서 나오니 비가 수그러든다.
한시간만 숙소에서 좀 늦게나올껄 그랬나보다.
흑 ㅠ_ㅠ;

질척해진 운동화로 오늘일정을 새로 시작해본다.^^
성마냥 무지 크고 멋져보이는 교회엘 갔더니.


+ 물방울은.. 비가와서;;;;

사람 엄청많고, 내부는 촬영 금지다.
스텝들도 참 많다.
뭐이리 북적이냐-_ - 싶었는데 흐미~
정말 아름다운 교회다. 스테인드 글라스, 내가 본것중에 제일 예뻤다.
조명도 은근한 맛이 있게 예뻤고 내가 북유럽 와서 본 교회중에 가장 큰듯하다.
그 아름다움에 대한 기억이 희미해져서 안타까울 따름이다..



무료라서 더 좋았다. 호호..

밖에 나오니 햇빛이 조금 나다가 만다.
근처 좀더 돌아다니다가.

점심겸 저녁을 먹으려고 뭘먹을까 고르러 다니다가.
버거킹갔다.
(미친!! -_-.. 도대체 왜 버거킹을 갔을까 아직도 의문이다.)

스웨덴에서 크리스피치킨버거를 너무 맛있게 먹었던지라. 또 먹고싶어져서.
시켰다!
스웨덴보다 쪼금 비싸겠지 싶어서 시키고.
자리에 와서 생각해보니.
어??어?? 어어?? 으아 ㅠ ㅠ 미친..67Nok면 진짜로 12000원이다. 정신나갔다 ㅠ_ㅠ;;
차라리 그돈으로 다른걸 사먹지ㅠ_ㅠ..
게다가.. 스웨덴꺼가 더 맛있었다 -ㅅ -.. 배가 터질라한다..
만이천원을 어떻게 남기겠어...터지던 말던 한시간여를 앉아서 다먹었다..-_-
먹는데.. 의자가 높아서 발이 땅에 안닿아..(그래 나 다리 짧다.) 발이 저리다..

햄버거 먹은게 억울하긴 한데.
잘 모르겠다.
딱히 여기 특징적인 음식이라고 파는 그런거도 안보이고..=_=(라며 합리화를..)

나와서 다시 걸어다녔다.
댕기는데..
왠 할아버지랑 눈이 마주쳤는데 할아버지가 뭐라뭐라 하면서 웃고 지나간다.
뭐지-_-?
생각해보니.. "곤니찌와" 였다.
-ㅅ-...........
우리도 외국인보면 무조건 헬로-_- 하는것마냥.
동양인보면 곤니찌와인가-ㅅ -;;;;;;;
할부지는 할부지 나름대로 반가운 인사 해주신건데..
그래도 할부지.. 그게 아니거든요- ㅁ -;;;

//
덴마크, 스웨덴은 자전거 도로가 참 잘되어 있었는데(특히 덴마크. 적어도 코펜하겐과 오덴세;)
노르웨이는 생각보다 그런거 없는거같다. 트론헤임만 그런가? (나중에 오슬로, 베르겐도 그랬다-_-)


//
화상입은곳, 껍질들이 거의 벗겨지고 새살이 되어가는듯하다. 아잉 징그러 ㅡ.,ㅡ;;
그치만!! 기쁜건!!

슬슬 날이 맑아진다 * _ *!! (그러면 뭐해 또 비오겠지. 쳇-_-)
그래도 추운건 추운거다.




요기죠기 돌아댕기다가 숙소가는길에 커다란 강가 산책에 나섰다.
와핫 예쁘다*ㅁ *
크다란 강, 푸른산, 푸른산에 옹기종기 걸쳐있는 집들.
내가 꿈꾸던 유럽의 모습은 이런거다. 흐흐.. 좋다.
근데.. 왠 똥들이 이리 많은건지..-_- 개똥이지 싶다-ㅅ -..
그래도 좋구려~_~

숙소에 들어와 뜨신물로 씻고 아힝 따듯하다~~*_*
이래저래 돈계산도 해보고..
흐음-_- 역시 빠듯빠듯하다.
나한테 와서 선물찾는 놈들 머리를 몽땅 밀어버릴거다. ㅡ_ㅡㅋㅋ
스톡홀롬에서 만났던 언니말처럼, 여행비 보태주는 친구가 최고인듯. ㅎㅎ

내일은 오슬로로 갈거다.
트론헤임을 떠나기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아쉽다.
흑.


+뽀나쓰. 저날 쇼핑내용 ㅡ.ㅡ;; 저 파란색 초코바가 느무느무느무느무 맛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