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불면의 밤.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2011. 9. 28. 00:38
그래도 조금은 변화되지 않았을까 생각하고 기대했는데,
그건 그냥 내가 부대끼던 일상과 주변에서 떨어져있었기 때문이었을 뿐,
사실 난 여전히 소심하고 상처 잘받는 바보멍청이다.
두근두근대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매일밤 이런식으로 쉬이 잠들지 못하고 있다.
대체 무얼 해야 하는가.
이럴땐.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ⅵ.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2.05.03
것.  (6) 2012.02.05
불면의 밤.  (0) 2011.09.28
위로  (2) 2011.03.13
.  (4) 2010.09.19
꿈.  (0) 2010.07.1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