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2004년 여름, #6 (덴마크, 오덴세)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472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2006. 3. 12. 00:41

#6.

폭신한 이불에 잘잤다+_+;
아침식사 마감시간이 얼마 안남아서 부랴부랴 씻고 내려갔다.
우와~~+ㅁ +



코펜하겐에서 먹던 뻑뻑한 아침식사와는 상차림이 비교가 안된다.;;

일본인 언니와 같이 아침을 먹어주고, 오덴세 패스를 개시하러 나가본다.

먼저 FYN Museet.. 작가이름은 못봤는데, 어느 방에 걸려있던 인어가.
너무 슬퍼보인다.
그 방에 들어가서 나가기까지 나랑 계속 눈마주쳤다. 미묘함..

미술관 내부가 참 예쁜데, 촬영은 금지다.

//
그리고.. 이름이 생각이 안나는데,, 큰 건물에 여러가지가 들어있는데.
미디어 박물관, 사진전.. 등등 여러가지가 층별로 있다.


+미디어 박물관

미디어박물관에서 무료로 가져갈수있는 인쇄지가 있길래 몇장 챙겼더니,
거기 일하시는 할부지 한분이 이리오렴~ 하시더니
할부지가 직접 찍으신거라고 새하얀 종이에 올록볼록 안데르센의 얼굴이 박힌걸 주신다.
(이거 이쁘다!)
편지쓰라며, 예쁜종이에 넣어 주소 적힌 도장도 찍어주시고. 잇힝+_+ 할부지만세!



요기죠기 층별로 다 구경하고.. 다리가 아프다..

다리가 아플때면 곧잘 교회에 들어가 쉬었다. 교회다니는사람 아니지만.
여행내내 교회는 나에게 너무너무 편하고 아늑하게 다가왔다.


+ 교회

Skt. knuds kirke..(사진속의 교회가 맞는지 잘 모르겠다..;;)
이곳에서의 파이프 오르간 연주.. 정말 환상이다.
영화속에 등장하는 멋진 음악처럼.. 벽과 기둥은 모두 하얗고, 의자들은 매우 낡은듯 하면서도 기품있다.



+ 또다른 교회에서 만난 반가운 한글이 써있는 방명록.


+ 안데르센 생가

안데르센 박물관은,, 나는 그사람에 대해 별 흥미 없어서 별로 재미 없었다.
일본인 할무이들 단체관광객만 자주 보였을뿐 -.-;
일본언니가 부탁한 볼펜을 사고 나왔다.


+ 맑은날씨처럼 보이지만..

날씨가.. 미친거같다. 바람이 엄청나다.. 날려갈거같아~ 잇힝~ (-_-..)

이외에 정말 많은곳을 다녔다.
지도에 동선까지 짜가면서 치밀하게 다녔다. 꽁짜라고..
근데 글쎄.. 잘 모르겠다. 뭔가 많이 봐서 뿌듯한것 같긴한데..

숙소에 돌아와 내일모레 갈 프레데릭스 하운의 숙소를 예약하려고 보니.
어?? 어?? 어?? No bed!!! 헉.. 내가 너무 느긋했나..
찾아봐도 마땅히 다른 숙소도 없다. 아으아으아으아으아으아으아-_-..
워낙 계획 꼬이는걸 안좋아하는지라..(라기보다 잘곳이 없음에 걱정이 앞섰다.)
아악 몰라!! 뿡!!

일본인 언니에게 볼펜을 주었다. 으히 고맙다고 한다. 그뒤 우리는 마음이 맞아서.
식사를 하러 함께나갔다.
(저녁으로 먹으려고 초코 병우유를 사들고온 나였지만.. 켈켈~ +ㅁ +)

+ 요거-.-; 그나마 쪼꼬우유 같았다^_^ 병우유가 좋아라~

레스토랑들이.. 다들 비싸네.. 고르고 골라 한군데 들어갔다.
뭐가뭔지몰라 둘이 어버어버 하다가.. 거기 점원분이 메뉴 하나하나 읽어서 설명해주신다.
와핫 친절. 고마워라+_+

나는 무슨.. 샌드위치, 언니는 키슈? 를 시켰는데..
으잉? 샌드위치가. 요로케 생겼다.

+ 샌드위치

이걸..어떻게먹지-_- 빵이 딱딱해서 잘라지지도 않고.. 들고먹기도 어려워보이고.
결국 물어봤다. 점원한테. 약간 황당해 하며 당연한듯이-.- 잘라먹으라하는데..
그래도 못먹겠다.-_-
결국.. 언니가 바꿔먹을까~ 해준다. 으헤*-ㅁ-*
자기가 시킨거는 얼마전에 먹어봤던 종류라고,
안먹어본거 먹어보겠다고 하면서.. 잇힝 언니미안해요;ㅁ ;


+ 키슈?

파이같이 생긴요거.. 맛 괜찮네^^ 너무짠거 빼고 ㅡ.ㅡ;;
맥주한잔씩 곁들여서 같이 먹었다. 맥주 맛있네 캬~

배부르게 잘 먹고, 먹으면서 수다도 참 많이 떨었다. 냐하하~
(음식점은.. 어디였는지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_-)

숙소에 가까워져오면서. 우리는 여러가지를 공감했다.
1. 역 주변에서 나는 요상꾸리한 냄새-_-;;
2. 북유럽 하면 무지 깨끗하고 자연~!! 이라 생각했는데 지저분한거도 많다.
3. 유럽 애기들 이쁘다+_+
4. 변덕스러운 날씨와 수많은 라퓨타구름. ^-^*
등등..

숙소에 돌아와 다음 행선지의 숙소 정보들도 주고받고..
(사실..둘다.. 서로에게 얻을수 있는건 거의 없었다..-_-;)

(언니는, 일본어로 출판된 '북유럽' 가이드북을 가지고 있었다. 부럽더라.
한국어로된 '북유럽' 가이드북은 아직 안나온듯..=_=)

메일주소랑 연락처들 주고받았는데.. 연락이 원할하게 오가지 않는 지금이나..=_=a;
(답장이 안오거등요ㅠ_ㅠ;;)


//
다음날..

일본인 언니는 아침일찍 굿바이인사를 하고, 코펜하겐으로 떠났다.
안녕언니 ㅠ.ㅠ/~ 그나마 대화동무였는데 ㅠ.ㅠ/~
(라며 아쉬워 했지만.. 나중에 적응해서는 오히려 사람들이랑 대화하는게 귀찮아져버리는-_-)

아침식사를 마치고, 남은일정의 숙소들을 알아보러 인터넷에 접속했는데..

프레데릭스 하운,, 어제 없는거 확인했었는데..
스톡홀롬 내가 찜해둔 숙소도 방이 없고..!! 마땅한데가 보이질 않는다ㅜ_ㅜ

쩝.

$^&&($%@(^% =_=!!

괜히 혼자 열받아서..
오덴세 48시간 패스 끊어놓고도 아무데도 안나가고...(정말 심각한 삽질이었죠.. 패스.. 돈아까워..)

끙끙대고 머리굴려 남은일정 전부 조정하고,
남은일정에 묵을곳들을 전부 인터넷으로 예약을 했더랬지..-_-;
(ISIC.CO.KR 에서는 약간의 수수료만 카드결제하면 예약이 가능합니다.)
전화로도 예약하고..(말을 못알아들어서 정말 어려웠다 ㅠ_ㅠ;; 전화비도 비싼데 ㅠ_ㅠ;;)

그렇게 하루를 버리고 저렇게 한 덕에, 남은일정 숙소없어 고생하는 그런건 없었습니다만.
(사실 그렇게 다 예약해놓으니 맘편했어요^ㅁ ^)
여행의 묘미가 좀 떨어졌지요 ㅡ.ㅡa; 예를들어.. 기차타고 가다가 어느 예쁜곳을 발견해서, 내리고싶어!!
해도.. 내릴수가 없었던 것이지요 -.-;;
//

숙소 바로옆에 붙어있는 오덴세 역에가서 예약필수구간 예약도 하나 예약 해주고.
(예약비 대략 8천원! -ㅁ-)

스파이더맨은 나를 계속 불렀지만 애써 외면했다 ㅡ.,ㅡ;

오덴세에서의 세번째날은.. 그저.. 혼자 뿌듯해하고 말았던 날이었지..=_=;


+ 예쁘고 아기자기한 오덴세.. 는 그렇게 마무리하고 말았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