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상실'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1)
ⅰ. 낙서글 (152)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6)
220,78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상실'에 해당되는 글 2건
2009. 7. 8. 19:53
 무라카미 하루키, 상실의 시대.

유독 시작이 어려운 책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것.
(근 몇년간 맨 앞장만 몇번을 읽었나 모르겠다.)
계속되는 실패에 책장 깊숙히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다가 최근에 다시 잡았는데,
이게 예전에 도대체 왜 읽는게 그토록 어려웠는지 의아할정도로 이번엔 술술 읽어나갔다.
어쩌면 그때엔 이 책을 읽을 준비가 안된 나이었을지도.

좌절과 아픔 그리고 '상실'을 통해 조금씩 성숙해가는 성인의 울타리안으로 막 들어온 시기.
청소년기를 질풍노도의 시기라 하여 가장 불안정한 기간으로 일컫지만
어쩌면 사회에 발을 들이게되는 그 시기가 청소년기보다 더 불안하고 힘든 기간이지 싶다.
제2의 질풍노도의 시기랄까.

삶, 죽음, 사랑을 통한 상실이 만연한 시대 그리고 시기속에서 단련되다보면.
언젠간 무뎌지는 때가 오겠지.
아마 그럴거야.
응, 그랬으면 좋겠어.

5월이 되자 나는 깊어가는 봄의 한가운데에서 마음이 떨리고, 흔들리기 시작함을 느껴야만 했다. 그런 떨림은 대개 해질녘에 찾아들었다. 목련 향기가 그윽하게 풍겨 오는 옅은 어둠속에서, 내 마음은 까닭없이 부풀어오르고, 떨리고, 흔들리고, 아픔으로 차 있었다. 그럴 때면 나는 가만히 눈을 감고 이를 악물었다. 그리고 그런 느낌들이 지나가기를 기다렸다. 천천히 오랜시간이 걸려 그런 느낌은 지나갔고, 그 후에 둔탁한 아픔을 남겨 놓았다. -p.388

"온 세계 정글 속의 호랑이가 모두 녹아 버터가 되어 버릴만큼 좋아." - p.401

'ⅰ. 낙서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지산밸리 락페스티발 2009..  (2) 2009.07.27
Placebo - Battle for the sun & 내한공연  (7) 2009.07.18
상실의 시대  (4) 2009.07.08
구분.  (2) 2009.05.26
Fall out boy - Infinity on high  (0) 2009.05.17
꿈.  (2) 2009.05.14
BlogIcon 키작은나비* | 2009.07.08 21: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상실의 시대 정말 충격적이었지만....재미있게 봤었죠!
소장해놓고 두고두고 읽고 싶은 책이에요~ 깔끔한 리뷰 잘 보았어요!^^
BlogIcon idyllic | 2009.07.09 20: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떤사람은 도저히 우울해서 못읽겠다고도 하더라구요ㅋ
방문 감사합니다. ^^
BlogIcon 2nd cancel | 2009.07.09 06: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는 아무데도 아닌 공간의 한 가운데에서 미도리를 계속 부
르고 있었다, 마지막 부분이 아쉬웠어요,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는 것, 이요.
BlogIcon idyllic | 2009.07.09 20: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마지막이 아쉽더라구요.
방황의 마무리를 기대했는데, 더 큰 물음을 던져주고 끝내버리다니-_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5. 29. 18:24


칸의 효과덕분인지, 평일 낮에도 영화관에는 사람이 가득했다. 전도연의 연기가 다들 궁금했으리라.

"사.. 살려주세요...."

남편을 잃고 아들을 잃고, 종교적 믿음으로부터 얻은 배신감까지.. 더이상 잃을것도 더이상 절망할것도 더이상 원하는것도 없어보이는 그녀였지만.. 손목으로부터 분출되는 피와 밀려오는 고통, 공포속에서.. 그녀는 그렇게 말했다.. 그녀는 죽음이 아닌 삶을 원했다...

인생막장 벼랑끝에 몰린 그녀의 가슴치는 연기가 돋보였고, 그녀 곁을 맴도는 그가 믿음직스러웠다.

영화관람 후.. 영화는 영화로 마감되어야 하지만 머릿속과 가슴속에 스트레스가 가득 남아버렸고, 술한잔 기울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만큼 그녀의 연기가 마음속 깊이 파고들어온걸까, 아니면 그녀의 삶이 현실에서 쉽게 접할수 있는 '상실'과 '절망'으로 뒤범벅되어있었기 때문일까.. 아니면 흔히 바라는 명쾌한 해피엔딩이 아니라서일까..

후..
영화보고 이렇게 답답함이 밀려오는건 처음인듯..
마음이 아프다.


+ 전도연의 연기는 이미 많은 찬사를 받은것처럼 최고였고, 그 연기를 뒷받침해주며 은근히 영화를 가득채워준 송강호의 연기도 최고였다.

'ⅰ. 낙서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숏버스  (6) 2007.06.17
Siam shade  (2) 2007.06.05
밀양.  (2) 2007.05.29
노무현 대통령.  (0) 2007.05.18
2007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발  (4) 2007.05.18
아르바이트.  (4) 2007.05.17
| 2007.06.14 11: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07.06.14 23: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기억합니다. :)
이 영화를 본 사람들중 반은 저처럼 답답함을 느꼈고, 반은 지루하고 재미없음을 느낀것 같더군요..
종찬이 옆에서 버텨주니, 잘되겠죠.. 머리도 잘랐으니까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