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Hay-On-Wye'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8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Hay-On-Wye'에 해당되는 글 2건
2009. 4. 22. 21:17



지겹다.
고민하는것도 생각하는것도 스트레스 받는것도 공부하는것도 잔소리 듣는것도 생명앞에 압박감마저도..
단순하게 살고싶은데 삶은 왜이리 어렵고 복잡한건지.

(흑..)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쏴아.  (4) 2009.05.04
그래,  (2) 2009.04.26
복잡.  (10) 2009.04.22
오해.  (4) 2009.04.21
knock knock,  (0) 2009.04.21
저벅저벅.  (4) 2009.04.20
BlogIcon 최정묵 | 2009.04.22 2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부하는게 힘들지만 나중을 생각하신다면
지금의 고생은 아무것도 아니겠죠? 힘내세요^^
힘든만큼 보람도 있을테니깐요.
BlogIcon idyllic | 2009.04.23 23: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쵸.. 고생은 언젠가 보람으로 돌아오겠지만,
보람을 맛보기도 전에 고생만 눈덩이처럼 불어나네요..ㅠ_ㅠ
방문 감사합니다. :)
BlogIcon 夢想家나뎅 | 2009.04.22 21: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러게요. 뭐가 이리 복잡한지. 단순한게 좋은데 말이죠..
BlogIcon idyllic | 2009.04.23 23: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에휴, 그러게 말이에요..:)
반갑습니당-
BlogIcon 행복한꼬나 | 2009.04.22 21: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힘내세요! 일상의 답답함이, 가끔은 버겁게 느껴지더라도 금방 씨익- 웃게될꺼예요. 유쾌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
BlogIcon idyllic | 2009.04.23 23: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헤헷-
행복한 꼬나님도 화창한 날씨만큼 유쾌한일들 가득하시길 바래요.^^
BlogIcon mckim | 2009.04.22 23: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모든일이 맘같이 안되죠.. ^^
그럴때마다 제가 생각하는 말입니다.
"피할수없으면 즐겨라"
이 말이 도움이될지 모르겠지만.. 힘내세요~
BlogIcon idyllic | 2009.04.23 23: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피하거나 포기할게 아니고 어차피 거쳐야 하는거면,
최선의 상태로 거쳐야 한다는걸 알면서도 쉽지만은 않네요..^^
BlogIcon 지구별탐험가 | 2009.04.22 23:3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랑 비슷한 증상이시네요. ㅡㅡ
언제쯤 완쾌될까요. 출구는 아득하기만 하네요. ^^
BlogIcon idyllic | 2009.04.23 23: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득한 출구.. 가끔은 생각지도 못한사이에 눈앞에 떡하니 나타나 있기도 하더라구요. 곧 나타나길 바래봅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6. 23. 16: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가게 수십개가 모여있는 마을 Hay-On-Wye.
런던에서 기차 두 번, 버스 한 번.. 거의 반나절을 걸려 도착했던 곳.
불친절하기 그지없는 버스기사때문에 완전 열받아버린 여행길이었지만..
마을에 내리자마자 펼쳐진 풍경들에 화는 어느새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생각보다 컸던 마을, 조용하고 아기자기했던 책방들과 마을, 바로옆의 Hay river..
그리고,
정말정말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던 B&B The Bear..
방안에 비치된 풍성한 간식거리, 폭신한 이불, 따스한 햇살, 푸짐하고 맛있었던 아침식사까지.. 완벽했다.
귀여웠던 할아버지, 똑부러지는 할머니, 미국인 여행객부부..
마을도 좋았지만 난 그 B&B가 이날 여행만족도의 반 이상을 차지했던것 같다.

그리고 난, 그곳에서 얇은 책 두권을 샀지만.. 거의 읽지 못한채로 책장에 비치되어 있다. - ㅅ-

책마을에 가기 위해 먼길을, 그리고 하룻밤을 묵겠다는 나를 비웃으며 거길 왜가냐는 사람들의 말은 아직도 날 어이없게 만든다. 남의 여행에 대해 그렇게 쉽게 왈가왈부 하는게 아니라고 다시 한번 강조해주고 싶다.




Canon EOS30, Reala 100



BlogIcon 메이아이 | 2007.06.24 00:2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유명지에만 가야 좀 간 것 같다고 여기는 사람이 있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일본의 시골 마을들을 독파할까 생각중인데
자금이...
BlogIcon idyllic | 2007.06.24 13: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딜가건 본인이 만족하는곳이고 본인이 원하는 곳이면 되는데말이죠..^^
BlogIcon 굿 윌 헌팅 | 2007.06.24 02: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책'헌책방 마을 헤이온와이'가 생각나네요~ 성에산다던 그분 잘 계시나요? :)
BlogIcon idyllic | 2007.06.24 13: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가 책은 못봐서 말이죠..^^;;
BlogIcon Mean | 2007.06.24 13: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국에도 이런 책마을이 있었으면 좋겠는데..없어서 아쉬워요
BlogIcon idyllic | 2007.06.24 15: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쵸? 오래된 서적들을 사기위해 멀리서 저 작은마을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멋졌어요. ^^
이양 | 2010.06.06 23: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이번 7월 1일 헤이온와이를 위해 영국에 갑니다 ^^
그런데 아직 숙소를 정하지 못해서요 !
그 감동의 b&b ~ 저도 묵고 싶은데 어디서 예약하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
BlogIcon idyllic | 2010.06.08 20: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http://www.thebearhay.co.uk/
이곳이었던것 같아요. The bear b&b.. 주인내외분도 친절하셨고 방도 참 이쁘고 깔끔해서 기분좋게 묵었었습니다. 아침도 맛있었구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