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예테보리'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1,514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ALL REPORT


'예테보리'에 해당되는 글 2건
2006. 3. 12. 00:43
#8.

예테보리에서의 첫날.
냐핫+_+
하면서 일어났으나.
비다.비다.비다.비다....비온다.......ㅡ_ㅡ
비.가.온.다. 두둥.! ㅠ_ㅠ
(도대체가 맑은날이 없어.. 맑은날이..=_=)

/
비가와서 좀 속상하지만,, 일단 나가야지 어쩌겠어;;
방을 옮겨야 하기에, 짐을 리셉션에 맡기고 밖으로 나갔다.

숙소 밑에 슈퍼엘 갔다.
어제, 미니 초코바를 몇개 산 코너를 다시보니.
왠지 써있는 말 느낌이, 1개당 4sek정도인데, 10개면 20sek에 파는거같다.
도전이다-_- 사보자.!
해서 봉지에 후두두둑 10개담아서 계산했는데.
정말로 20sek다. +ㅁ +
와하하~ 아침부터 기분 좋다! ㅋㅋ
(식사가 부실하다고 느껴지니, 당도높은걸 사먹게 된다.
대표적인게 초코바-.-
이날후로, 여행 끝날때까지, 초코바 끊임없이 사먹었다-_-)

예테보리는 부산같은 느낌이 있다.
항구도시의 공통점인걸지도 모르겟다만.. -.-;
약간 우중충 하고 낡은듯 하면서도 친근감 드는 그런곳.


+ 건물에 붙어있는 온도계가 보이는가.. 7월이었는데.. 너무 추웠다ㅠ_ㅠ;;

일단 기차역에 나가본다. 기차표 예약하러~
(예약 필수구간들.,)
역에 가는길에 어시장도 보이고, 트램도 다니고~
비만 안왔더라면 정말 좋았을텐데 너무 안타깝다.


+ 예테보리 기차역.

기차표 예약을 마쳤다. (비싸다 ㅠ_ㅠ.. 예약 제대로 된게 맞는지도 모르겄다-_-;)

국경을 넘었으니 집에 전화를 넣어야겠지? 하하 근데.
콜.렉.트.콜.안.된.다. -_ㅜ....
게다가 내가 사용한 공중전화는, 국제통화하려면 한번에 20SEK를 넣어야했다.
그리고 전화가 연결이 되면 15SEK가 쑥 떨어진다-_-....
치사해.치사해.치사해. -_-....
에효.

/
원래는 예테보리 패스를 사는 바보짓을 또 하려다가-_-;
하루라서 짧기도 하고. 안샀다.

일단 뭉크작품이 있다고 하는 미술관으로 향했다.
(물론.. 미술을 좋아한다거나 그런건 아니지만. 이름이 익숙하잖아-_-;)


가는길에 길들이 생각보다 마음에 든다^^
작은 운하도 있고, 레스토랑들도 예쁘고~


비오는 와중에 우산들고 욜심히 찍으면서 다녔다. 케케~


포세이돈 분수에 도착했다. 별로 감흥은 없다-_-; 몸매가 좋았던가-_-a?;;

미술관은 학생할인 안됐다. 40sek.
사진전도 있었고, 이래저래 많은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미술관 구조가 별로 지루하지 않게 되어있다.(미술관이 지루하지 않다니! 대단한거다-.-)
건물 내부가 마음에 들었다.
뭉크, 피카소의 작품도 몇점 있었고..

한시간반쯤 잘 돌아보고, 밖에 나왔다. 여전히 비가온다.
척척한 운동화를 끌고 지도봐가면서 숙소까지 가는길을 요리조리 살피면서 구경했다.
(박물관, 전시장.. 이런곳 보다 골목골목 쑤시면서 다니는게 더 재밌다.)



예테보리 대학근처 'HAGA'쪽에 아기자기 쇼핑할 것들이 있었다. 잡다한 것들이랑,
유리제품 들이랑, 차(tea)차는곳도 있고~



오밀조밀하고 비탈길도있고 비가와서 분위기 한껏 다운된 예테보리.
나름대로 욜심히 걸어댕기면서 보고 숙소에 돌아와서.
한국에서 들고온. 딱하나뿐인. 너구리를 먹었다.!
우와 ㅜㅁ ㅜ;; 너무맛있어ㅜㅁ ㅜ;; 감동감동 ㅜㅁ ㅜ;;
싱크대 한쪽에서 발견된 사용하지 않은 나무젓가락으로 먹으니 더더욱 맛있었다ㅠㅁ ㅠ;;
(포크로 라면먹기 너무 힘들다-_-)

그리고 오랜만에 샤워를 했다. 캬~ 좋네좋아~

또다시 저녁시간 즈음 나는 침대에 보비작대고있다-.-
어제와는 달리 4인실인데, 훨씬 좋다. 흐흐..
그리고, 이젠 낯선곳에 적응하는 속도가 조금은 빨라진 기분이다.
(그래도, 하루종일 걷는것과 무겁게 매일 짓누르는 크로스백 덕에.
허리랑 다리가 아주 끊어질거같다-_-;)

그나저나 기차 예약비가 너무 비싸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상하다.-_- 내일 당장 역에가서 물어봐야겠다.
Stockholm-Ostersund-Trondheim 구간이 유난히 높은 가격이다.-_-
다른건 한장에 수수료 만원쯤 하는데..
잘못 끊어준건가. 당장 따져야지-_- 아우-_- 내돈-_-..

밤 9시다. 한국에서는 곧 해가 뜨겠지..
처음때같은 폐인마인드는 생기지 않아서 다행이다.
이미 절반 넘겼다는 안심에서 나오는 걸지도..

비가 꽤많이온다. 폭풍치는건 아닐런지ㅜㅜ;;;;;
내일은 스톡홀롬으로 이동이다.
제발 비좀 그치길 ㅠ_ㅠ

Secret
2006. 3. 12. 00:42

#7.


이른아침.. 프레데릭스 하운을 가기위한 기차를 기다린다.
흐아.. 너무 춥다. 날씨도 우중충하고..
너무 일찍나온듯하다. 1시간이나 남았다. -_-;

계획대로라면.. 오르후스에서도 묵고, 프레데릭스 하운에서도 묵는건데..
전부다 실패하고 오늘 곧장 스웨덴 예테보리로 넘어간다. ㅜ_ㅜ;

/
기차에 탔는데 테이블자리다. 불편해-ㅅ-..
옆에앉은 남자분이 말을걸어온다. (케케~)
뭐..이래저래.. 되도않는 영어로 쏼라쏼라~ 오르후스에서 공부하는 학생이라 한다.

기차타고 한시간여 갔을쯔음.. 뭔가 허전하다.
아차! 모자!
아.. 우울해진다 정말. ㅠ_ㅠ 여행와서 효자노릇하던 내 모자..
여행가서 쓴다고 남자친구랑 같이 쇼핑하고서 사준건데. 으힝..
춥다고 벌벌 떨면서 옆구리에 끼고있던걸 오덴세 역에서 흘린듯하다.
정말 섭섭하다 모자.. 미워.. 넌 내가 싫었니.. 쳇. 뿡이야.

한시간넘게 모자생각 하고있으니,
오르후스에 다다랐다. 근데. 앞으로가던 기차가.
이곳을 기점으로 뒤로간다-ㅅ-..
앞으로간다고 좋아했는데. 에효;;

원래 계획대로라면 어제 이곳에서 머무르고 지금쯤 이 기차를 탔을텐데,
오르후스 그냥 지나치게 되는게 아쉽다.

/
도착 1시간도 안남았다.
sindal역.
바깥을 보니 너무너무 예쁘고 아담하다! 싶어 내리고싶어 내리고싶어!!
압축해서 십초 딱 고민하다가 포기했다 -.-;
오덴세에서,, 앞으로의 일정과 숙소를 모두 정해버린게,
아쉬운 순간이었다...(소심해서 그런거지뭐-_-;)

/
지금은 날씨가 매우 맑아서 좋은데, 옆에 새로앉은 여자가 계속 담배핀다.-ㅅ-
금연석좀 찾아보고 앉을껄 ㅠ_ㅠ; 머리아프다 어훙 ㅠ_ㅠ;

/

5시간여 기차여행 끝에 프레데릭스하운 도착!
캬~ 날씨 죽이고 햇빛 겁나게 뜨겁고!
바다에 붙은곳이라서 인지 물놀이 하러 온사람들이 눈에 띈다.
이곳에 대해 좀더 서둘렀더라면, 오르후스도, 예쁜 프레데릭스 하운도 머무를 수 있었을텐데.
너무 아쉽다 ㅠ_ㅠ;
캐리어 질질끌고 배타는델 찾아갔는데, 멀다ㅠ_ㅠ;
왠.. 이상한 육교같이 생긴 터널을 한참따라 가는데, 계단도 많고 아훙 힘드러 ㅠ_ㅠ;


스칸패스로 할인받아서 Stena line, 예테보리 행 배티켓을 끊었다. (75 Dkr)케케~

1시간이나 남아서, 프레데릭스 하운 구경좀 하고 싶은데.
당췌 그 먼길을 다시갈 엄두가 안난다- ㅁ-;

(stena line 매표소는, 역에서 나와서 바다랑 항구를 왼쪽에 끼고
길따라 쭉 걸어가면(5~10분) 뭔가보임-_-;)

배가 슬슬 고픈데.. 사먹을라고 봐도, 아까 지나온 그 먼길 다시가야 하지 싶다.
흥. 안먹어 -ㅁ-;

/
창밖으로 커다란 배들도 보이고, 강렬한 햇빛과 바다도 보이고~
(모자를 못써서 얼굴탈까 걱정이다ㅠ_ㅠ;; 눈도 부시고 ㅠ_ㅠ;;)
아힝 너무 아쉽다., 프레데릭스 하운 ㅠ_ㅠ;

준비해온 배멀미약도 먹어주구..(맛없다-ㅅ -)
어라. 웬 공중전화가 눈에 보인다 +ㅁ + 이제껏 본것과는 다르게 생긴!
역시나! 콜렉트콜이 된다 >ㅁ < 전화가 꼬질해서 목소리가 잘 안들렸지만.
그래도 그래도 어찌나 좋던지ㅠ_ㅠ;;

스웨덴에서는 콜렉트콜좀 잘 되면 좋겠다.

/
아침에 화장입은부분이 좀 너덜너덜 해지길래, 생각없이 그부분에만 밴드를 붙였는데.
지금보니 영 아니지 싶어서 밴드를 띠었다.
으악.
밴드에 붙어서 주욱 찢어진다 화상 겉피부가 ㅠ_ㅠ;; 아우 징그러워ㅠ_ㅠ;;
새로 크다란 밴드를 붙였다. 화상을 입어본적이 없어서 어떻게 처치해야할지 모르겠다-_-;
흉터남을것 같다. 부위가 넓어서 흉터생기면 너무 흉할거같다ㅠ_ㅠ

/
시간이 다되어 가는데, 배타는 사람들도 안오고 체크인 할 생각을 안한다..
아하하-_-..
그렇다..
엉뚱한데서 기다리는 삽질중이었다. 놀래서, 체크인 창구 찾아가니라고 볼펜도 잃어버리고-_-;

줄을 섰는데, 여행하면서 간간히 보이던 동양인은 한명도 안보인다.
더욱더 혼자가 된 기분이다 -.,-

/

배에 탔다. 생각보다 배가 크다 +ㅁ +!
배안에 면세점처럼 싼 쇼핑가게도 있고, 먹을거 파는곳도 있고.. 자리는 아무데나 앉는거 같다.
그래서 앉았는데.
그랬는데.
배가 또 뒤로가잖아 -ㅅ-;; 잇힝;;
게다가.. 내가 덴마크 구름들을 또 줴다 몰고왔는지.
비올것처럼 마구마구 구름들이 몰려와 찌푸린다-_-;;; 대체 뭐냐고-_-;;


덴마크여 안녕-

졸다깨다 앉아있는데, 내 맞은편에 앉은 두 여인네가,,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너무너무 맛있게 먹는데.
어찌나. 어찌나. 그 감자튀김이 맛있어 뵈는지..
눈을 뗄수가 없...쿨럭.
둘이먹기에 남을거같은데..하나만 주면 좋겠.....쿨럭.
-_-..

그렇게 남 먹는거 구경하다보니 두시간이 흘러.
예테보리에 도착했다!

역시나 비가 올랑말랑하다-_-..
항구에서 가까운 숙소를 잡았건만, 그래도 찾기 힘들다. 하하.
역시 물어보는게 최고-_-b;;
유모차를 끄시는 착한 아주머니가 숙소에까지 데려다 주셨다 +_+;;

숙소에 자리가 없어서, 오늘 하루 자고 내일 다른방으로 옮겨야 한다.
불편하다 생각하겠지만 그래도, 인터넷으로 예테보리 숙소예약 실패하고,
되도않는 영어로 전화예약 겨우 했던 귀한 숙소다 ㅠ_ㅠ;;


+숙소정보 Masthuggsterrassens Vandrarhem.
론리플래닛 보고 괜찮다 싶어 예약했던곳.
건물 자체는 낡았지만 내부시설은 깔끔하니 좋다.
6인1실 Female, 화장실 공용(No ensuite), 1박에 160sek.
아침식사 없음. 린넨과 타올은 55sek.
공용부엌시설이 잘되어있다.(전자렌지, 냄비, 포크, 나이프, 오븐, 가스렌지, 주전자.. 좋다!)
숙소랑 매우 가까운곳에 크다란 슈퍼가 있다.!
단점 - 개인락커가 없다.(이거 꽤나 신경쓰이는 부분이다.) 도시중심에서는 걸어서 20분정도.



(숙소가있는 동네로 올라가는 길)


날씨가 너무 흐려서 슬픈데, (그렇다. 내가 구름 다 몰고왔다-_-)
방사람들도 무섭다ㅠ_ㅠ(어차피 낯선 곳과 낯선 사람에 대해선 적응 못하는 인생이다-_-;)

슈퍼에서 닭고기만 컵라면을 사서 저녁으로 먹었다.

바로 요거~

(오덴세에서 만났던 언니가 추천받았었다는 컵라면을 샀지.)
맛은 그냥 먹을만하네 -.-; 그래도 뜨신국물 먹으니 좋다+_+

먹으면 이제 무얼하리, 잠을자야지-.-
여행자 치고는 잠을 참 많이자는것 같다. 그래도 어쩌리오, 체력이 바닥인데-_-

폭신폭신 침대에서, 쫄아서 있는데, 아까 새로 체크인해서 들어온 아이가 사과를 준다+_+
어머나 +_+ 땡큐~!! +_+
사과가 달지는 않았지만, 어찌나 그아이가 사랑스럽게 보이던지 ㅠ_ㅠ 으흐~
혼자 좋아라 하면서, 아무도 없는 숙소에서 혼자 잠들었다. -_-
(다들 놀러나갔나보다-_-)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