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yllic* - '가을' 태그의 글 목록

글&사진 절대 불펌금지
분류 전체보기 (702)
ⅰ. 낙서글 (153)
ⅳ. 사진 (165)
ⅴ. 여행 (57)
ⅵ. 혼잣말 (327)
220,98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ALL REPORT


'가을'에 해당되는 글 4건
2011. 10. 4. 11:35


한희정, 어느 가을.

어느 가을에 우린 나란히 서 있다
유난히도 차가운 바람이 불었다
함께 흥얼거리던 노래,
너의 어릴 적 이야기와 서툰 고백 가을에 폭폭히

어느 가을에 우린 나란히 서 있다
유난히도 사나운 바람이 불었다
거침없이 내뱉던 불만 속에
예정된 이별은 말이 없어 서글프다
침묵도 서글픔도 가을에 폭폭히 안긴다

함께 흥얼거리던 노래,
너의 거침없이 내뱉던 불만 속에
예정된 이별은 말이 없어 서글프다
침묵도 서글픔도 가을에 폭폭히 안긴다


답답한 한숨들..

'ⅰ. 낙서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HUG  (0) 2014.02.24
corruption.  (0) 2013.12.17
한희정, 어느 가을.  (0) 2011.10.04
비.  (0) 2011.10.03
성기완, 깊어진다 계절이  (0) 2011.10.03
FEAR.  (0) 2011.10.0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10. 30. 23:05


혹독한 칼바람에 벌써 겨울이 온것같단 생각에 조금 슬펐는데,
다행히 다시 가을이 돌아왔다.
아직은 가디건 걸치고 살랑살랑 산책할수있는 가을이 좋다.
겨울은 조금만, 조금만 있다가 와주렴.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뜰녘.  (2) 2010.11.14
빨강.  (2) 2010.10.30
노랑.  (2) 2010.10.30
Gold time  (0) 2010.10.26
GMF 2010.  (4) 2010.10.25
가을.  (2) 2010.10.23
| 2010.11.01 03:0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idyllic | 2010.11.01 20: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꺅! 보자마자 찾아가서 벌써 글남기고 왔습니다. 환영해요, 와락!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10. 23. 00:26


하늘은 그림판에서 색칠해놓은것처럼 식상하리만치 선명했고,
살랑살랑 바람에 낙엽들은 꽃잎 흩날리듯 떨어져 내리고 있었고,
차가운 밤공기에 새벽은 더욱 더 길고 깊어져 가고 있었다.

어느덧 가을은 이만큼이나 가까이 와있었다.

가을이란 계절을 이토록 가까이 느껴보는게 얼마만인지.
자주, 더 많이, 더 깊이 어우르며 지내고싶다.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ld time  (0) 2010.10.26
GMF 2010.  (4) 2010.10.25
가을.  (2) 2010.10.23
씐.  (0) 2010.10.23
사랑하라.  (0) 2010.10.23
방울방울.  (0) 2010.10.16
BlogIcon cinta | 2010.10.23 20: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상큼하게 *_* 기분전환하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셔요!
BlogIcon idyllic | 2010.10.25 00: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가을을 담아가세요 *_* 냐항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11. 19. 19: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창했던 가을,
정말정말 신났던 산책.

선유도 공원.
Canon EOS30

'ⅳ.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08.02.10
휴식.  (2) 2007.12.19
즐거운 산책길  (0) 2007.11.19
즐거웠던 여름날  (0) 2007.11.14
가을바다  (10) 2007.11.05
흔적.  (4) 2007.10.2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